보도자료
창사특집 다큐멘터리 <강화도 밴댕이전(傳)>
OBS
2023-12-27
조회수 :249

OBS 창사특집

<강화도 밴댕이전(傳)>

송 일시: 20231228() 11시 방송 / 방송 채널: OBS경인TV

 

밴댕이 소갈딱지로 불리며 저평가됐던 밴댕이. 그 가치를 재조명하는 다큐멘터리가 오는 28OBS에서 방송된다. OBS 창사특집 <강화도 밴댕이()>은 지역 특산물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수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밴댕이(표준명 반지)는 청어목 멸칫과의 생선이다. 15cm의 크기의 작은 몸집이지만 불포화지방산, 철분, 칼슘이 풍부해 노인과 여성에게 좋은 생선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산란 직전인 5~6월에는 지방이 차올라 부드럽고 고소해 그 맛이 일품이다. 이렇듯 맛과 영양이 뛰어난 밴댕이는 임금님 수라상에도 올랐는데, 옛 문헌에 정조가 신하들에게 하사하고(청장관전서 제 71), 명 황제가 진상을 요구했다(세종실록 25)는 기록이 있다.

 

특히 예로부터 강화도 연안에서 나는 밴댕이는 맛이 좋기로 유명했다. 때문에 강화도는 7~80년대 밴댕이를 잡기 위한 전국 어선들로 성황을 이뤘을 정도. 그러나 밴댕이포구로 유명했던 강화도 후포항(옛 선수포구)은 어획량 감소, 어업인구 감소로 쇠퇴하기 시작했다. 후포항 사람들은 이러한 어려움에도 대를 이어 밴댕이마을을 지켜왔다. 방송에서는 강화도 밴댕이의 명맥을 이어가는 사람들의 열정적인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또한 밴댕이의 새로운 도전도 그려냈다. 현재 밴댕이는 회, 무침, 구이, 탕으로 소비되며 전통적인 요리법에 제한돼 있다. 밴댕이의 고부가가치 창출과 관광객 유입을 위해서는 새로운 요리법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 이에 본 다큐멘터리는 새로운 요리법 개발을 통해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주고자 한다.

 

춘천 닭갈비, 영광 굴비, 보성 녹차와 같은 지역 대표 먹거리는 지역의 경쟁력이다. OBS는 경인 지역 가치 발굴을 위해 지난해 <대청도 홍어()>을 시작으로, 매년 지역자원을 조명하는 다큐멘터리를 기획하고 있다.

 

주류 생선뒤에 가려져 진가를 드러내지 못했던 강화 밴댕이. 숨겨져 있었던 밴댕이의 진짜 매력이 오는 28() 오후 11OBS <강화도 밴댕이()>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