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금 오후 6:30
생방송 어서 옵쇼 - [177회_VCR 1]
2023-02-07
[전국축제자랑 소원을 말해봐! 정월대보름 한마당]

한 해의 첫 보름날이면 벌어지는 우리 전통 세시풍속!
한국의 축제에 간다!
다양한 전통놀이도 즐기고,
사물놀이패의 노래로 분위기를 달군 후,
달집을 태우며 보름달에게 소원을 빌어보자!
소원지를 달집에 달고
달님에게 소원을 말해봐~~!!
[영&리치 억대 연봉 서른 살 헤어디자이너] 모두가 이루가 싶은 꿈 성공 한 가지 기술로 이른 나이에 억대 연봉을 이룬 서른 살 헤어디자이너의 하루를 관찰 했습니다 [전국축제자랑 소원을 말해봐! 정월대보름 한마당] 한 해의 첫 보름날이면 벌어지는 우리 전통 세시풍속! 한국의 축제에 간다! 다양한 전통놀이도 즐기고, 사물놀이패의 노래로 분위기를 달군 후, 달집을 태우며 보름달에게 소원을 빌어보자! 소원지를 달집에 달고 달님에게 소원을 말해봐~~!! [우리 동네로 어서 옵쇼 - 개항장에서 생긴 일 인천 중구II ] 1883년 개항 이후 인천의 중심부로 발달해온 인천 중구! 70~80년대의 핫플이었던 이 지역은 한때 사람들이 오가면서 어깨를 부딪치지 않고는 다닐 수 없을 정도였다는데, 굉장히 번화했던 거리였던 만큼 추억이 많이 담겨있는 장소. 독립운동가 백범 김구 선생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곳이기도 한데, 문화강국을 소망한 그의 뜻을 이은 예술인들이 모여 역사를 보존하고 문화를 창출하고 유지한다. 역사와 예술이 가득한 공간으로 새롭게 조명을 받는 인천 중구, 모든 것의 시작이 된 개항장으로 떠나보자!
[우리 동네로 어서 옵쇼 - 개항장에서 생긴 일 인천 중구II ] 1883년 개항 이후 인천의 중심부로 발달해온 인천 중구! 70~80년대의 핫플이었던 이 지역은 한때 사람들이 오가면서 어깨를 부딪치지 않고는 다닐 수 없을 정도였다는데, 굉장히 번화했던 거리였던 만큼 추억이 많이 담겨있는 장소. 독립운동가 백범 김구 선생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곳이기도 한데, 문화강국을 소망한 그의 뜻을 이은 예술인들이 모여 역사를 보존하고 문화를 창출하고 유지한다. 역사와 예술이 가득한 공간으로 새롭게 조명을 받는 인천 중구, 모든 것의 시작이 된 개항장으로 떠나보자!
[살림의 재발견]

코로나로 참았던 여행
드디어 코로나 규제가 풀리며 떠날 수 있게 됐는데
여행의 시작은 바로 짐싸기!!
하지만 온가족 해외 나들이에 잠싸는 것이 이사 수준이라는 의뢰인!!
잘 싼 짐가방 여행의 품격을 올려 준다는데
살림요정이 알려주는 여행 짐싸지 꿀팁을 알아보자!!
[수요일에 味치다! 육즙 폭발! 숯불 닭구이의 정석 ]

남녀노소 전국민이 사랑하는 닭!
자주 시켜 먹는 치킨에 질린 사람들을 위해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안산시의 닭숯불구이 전문점! 숯불향 머금은 닭구이의 맛에 반해 문전성시를 이룬다는 주인장의 가게를 제작진이 찾았다. 레트로 감성이 물씬 풍기는 인테리어에 테이블 마다 놓인 화로는 가게를 들어서는 손님들을 설레게 한다고. 그런데 이곳에서 판매하는 닭 부위가 범상치 않다?
그 정체는 바로 닭 한 마리에 단1%밖에 나오지 않는다는 닭목살구이!
야들야들 식감과 고소한 맛이 어우러진 닭목살은 지방이 풍부해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일품이라는데. 살이 적어 기피한느 부위 중 하나인 닭목살을 화로구이로 탄생시켜 월 500만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는 주인장은 오로지 숯불닭구이 맛을 위해 연구하고 노력해왔다는데...
특히 이 집의 닭구이는 소금구이가 인기 인데 그 이유가 닭 특유의 잡내가 나지 않는다는 것!
주인장은 최대한 신선하게 팔기 위해서 2~3일 내에는 재료를 다 소진을 시키고 있다고 한다.
한편 닭구이와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는 밑반찬도 매일 정성스럽게 만들어 손님들의 입맛을 저격했다고 한다. 닭은 버릴게 하나도 없다는 주인장! 소고기와 돼지고기 말고 새로운 외식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숯불 닭구이 집의 성공 비법을 소개한다!




[우리동네로 어서옵쇼 개항장에서 생긴 일 인천 중구Ⅲ ]

1883년에 개항하면서 본격적으로 개발과 무역 활동이 이루어진 인천 항구!
개항과 동시에 각국 조계지가 구성돼 무역이 활성화돼 외국 문물을 가장 먼저 접하기도 했지만,
일본의 식민지 경영의 발판으로 사용된 아픈 역사도 있다.
한일 병합의 흔적으로 일제감정기 때 세워진 일본식 건물들이 많이 남아 있는,
역사가 생생히 느껴지는 오묘한 지역이다.
개항장을 거친 특별한 인물이 있다는데... 바로 독립 운동가 백범 김구 선생!
1895년 명성황후의 살해에 대한 복수로 일본인을 살해한 백범 김구 선생은 재판받기 위해 인천으로 온다. 사형선고 재판을 받고 감옥에서 지내던 시절에 대해 김구 선생은 ‘인천 감옥에서 수형생활을 하는 동안, 인천 개항장을 통해 유입된 신문물을 익히며 항일운동가로서의 사상을 정립했다’고 기록했다. 이처럼 인천 감옥 생활은 그가 교육가/독립운동가로 성장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되었다. 백범 김구 선생이 인천에 남긴 발자취를 기억한다는 취지에서 인천 감리서 터와 그의 탈옥 길을 중심으로 조성된 ‘김구 역사 거리’, 그의 흔적을 찾으러 가보자!
[수요일에 味치다! 육즙 폭발! 숯불 닭구이의 정석 ]

남녀노소 전국민이 사랑하는 닭!
자주 시켜 먹는 치킨에 질린 사람들을 위해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안산시의 닭숯불구이 전문점! 숯불향 머금은 닭구이의 맛에 반해 문전성시를 이룬다는 주인장의 가게를 제작진이 찾았다. 레트로 감성이 물씬 풍기는 인테리어에 테이블 마다 놓인 화로는 가게를 들어서는 손님들을 설레게 한다고. 그런데 이곳에서 판매하는 닭 부위가 범상치 않다?
그 정체는 바로 닭 한 마리에 단1%밖에 나오지 않는다는 닭목살구이!
야들야들 식감과 고소한 맛이 어우러진 닭목살은 지방이 풍부해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일품이라는데. 살이 적어 기피한느 부위 중 하나인 닭목살을 화로구이로 탄생시켜 월 500만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는 주인장은 오로지 숯불닭구이 맛을 위해 연구하고 노력해왔다는데...
특히 이 집의 닭구이는 소금구이가 인기 인데 그 이유가 닭 특유의 잡내가 나지 않는다는 것!
주인장은 최대한 신선하게 팔기 위해서 2~3일 내에는 재료를 다 소진을 시키고 있다고 한다.
한편 닭구이와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는 밑반찬도 매일 정성스럽게 만들어 손님들의 입맛을 저격했다고 한다. 닭은 버릴게 하나도 없다는 주인장! 소고기와 돼지고기 말고 새로운 외식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숯불 닭구이 집의 성공 비법을 소개한다!
[우리동네로 어서옵쇼 개항장에서 생긴 일 인천 중구Ⅲ ]

1883년에 개항하면서 본격적으로 개발과 무역 활동이 이루어진 인천 항구!
개항과 동시에 각국 조계지가 구성돼 무역이 활성화돼 외국 문물을 가장 먼저 접하기도 했지만,
일본의 식민지 경영의 발판으로 사용된 아픈 역사도 있다.
한일 병합의 흔적으로 일제감정기 때 세워진 일본식 건물들이 많이 남아 있는,
역사가 생생히 느껴지는 오묘한 지역이다.
개항장을 거친 특별한 인물이 있다는데... 바로 독립 운동가 백범 김구 선생!
1895년 명성황후의 살해에 대한 복수로 일본인을 살해한 백범 김구 선생은 재판받기 위해 인천으로 온다. 사형선고 재판을 받고 감옥에서 지내던 시절에 대해 김구 선생은 ‘인천 감옥에서 수형생활을 하는 동안, 인천 개항장을 통해 유입된 신문물을 익히며 항일운동가로서의 사상을 정립했다’고 기록했다. 이처럼 인천 감옥 생활은 그가 교육가/독립운동가로 성장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되었다. 백범 김구 선생이 인천에 남긴 발자취를 기억한다는 취지에서 인천 감리서 터와 그의 탈옥 길을 중심으로 조성된 ‘김구 역사 거리’, 그의 흔적을 찾으러 가보자!
[효순쌤의 Go집밥 체육인을 위한 정식 <천일염 제육볶음&‘’집‘된장찌개> ]

체육인을 위한 제육 대회가열렸습니다
인천 도시공사 골볼 선수단과 함께 한 맛있는 저녁!
몸과 마음이 따뜻해지는
사랑의 도시락을 배달해드립니다
[우리 동네로 어서 옵쇼 - 개항장에서 생긴 일 인천 중구 I ]

1883년 개항 이후 인천의 중심부로 발달해온 인천 중구!
70~80년대의 핫플이었던 이 지역은 한때 사람들이 오가면서
어깨를 부딪치지 않고는 다닐 수 없을 정도였다는데,
굉장히 번화했던 거리였던 만큼 추억이 많이 담겨있는 장소.
독립운동가 백범 김구 선생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곳이기도
한데, 문화강국을 소망한 그의 뜻을 이은 예술인들이 모여
역사를 보존하고 문화를 창출하고 유지한다.
역사와 예술이 가득한 공간으로 새롭게 조명을 받는
인천 중구,
모든 것의 시작이 된 개항장으로 떠나보자!
[도심 속에 자연을 그리다]

세계는 지금 도시 재생과 조경 열풍이 불고 있다.
나와는 상관없는 너무 먼 얘기 같다고? NO NO~
2017년 ‘차량길’에서 ‘보행길’로 재탄생된 ‘서울로 7017’을 보라~
보다 가깝게는 아파트 단지와 공원에 조성된 자연환경을 보라~
현대인의 삶에 보다 밀착된 도시 재생과 조경 디자인의 세계로 안내한다!

[우리 동네로 어서 옵쇼 - 개항장에서 생긴 일]

1883년 개항 이후 인천의 중심부로 발달해온 인천 중구!
70~80년대의 핫플이었던 이 지역은 한때 사람들이 오가면서
어깨를 부딪치지 않고는 다닐 수 없을 정도였다는데,
굉장히 번화했던 거리였던 만큼 추억이 많이 담겨있는 장소.
독립운동가 백범 김구 선생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곳이기도
한데, 문화강국을 소망한 그의 뜻을 이은 예술인들이 모여
역사를 보존하고 문화를 창출하고 유지한다.
역사와 예술이 가득한 공간으로 새롭게 조명을 받는
인천 중구,
모든 것의 시작이 된 개항장으로 떠나보자!

[효순쌤의 Go집밥 체육인을 위한 정식 <천일염 제육볶음&‘’집‘된장찌개> ]

체육인을 위한 제육 대회가열렸습니다
인천 도시공사 골볼 선수단과 함께 한 맛있는 저녁!
몸과 마음이 따뜻해지는
사랑의 도시락을 배달해드립니다
[우리 동네로 어서 옵쇼 내 사랑 볼음도III]

민어떼의 퍽퍽 우는 소리가 밤잠을 설칠 만큼 요란했던 섬마을, 새우잡이 어선이 부두를 가득 메웠고,
한때는 황해도 마을과 물물교환을 하며 형제처럼 지냈던 섬, 볼음도.
그러나 2021년 겨울, 서도면의 가장 큰 섬, 볼음도의 풍경은 고적하기만 하다.
옛 명성은 저 멀리 추억 속으로 사라졌지만 여전히 새로운 이야기를 쌓고 있는 섬.
주민 284명이 갖가지 사연과 시간을 품고 아름다운 풍경화를 그리는 볼음도 이야기
인기 프로그램
최신 VOD
인기 V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