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저녁 6:30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 그 서른일곱 번째 공간은 청년들이 모이는 섬, 강화이다. 청년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 지역이었던 강화도는 꿈을 찾아 귀촌한 청년들이 모이면서 다시 활기찬 섬으로 돌아가고 있다 이들은 강화도의 지역 커뮤니티인 강화 유니버스를 통해 서로 배려하며 돕고 협업하며 건강한 관계를 맺고 살아가고 있다 도시가 아닌 로컬에서 그들만의 꿈을 펼치며 살아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 그 서른일곱 번째 공간은 청년들이 모이는 섬, 강화이다. 청년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 지역이었던 강화도는 꿈을 찾아 귀촌한 청년들이 모이면서 다시 활기찬 섬으로 돌아가고 있다 이들은 강화도의 지역 커뮤니티인 강화 유니버스를 통해 서로 배려하며 돕고 협업하며 건강한 관계를 맺고 살아가고 있다 도시가 아닌 로컬에서 그들만의 꿈을 펼치며 살아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 그 서른일곱 번째 공간은 청년들이 모이는 섬, 강화이다. 청년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 지역이었던 강화도는 꿈을 찾아 귀촌한 청년들이 모이면서 다시 활기찬 섬으로 돌아가고 있다 이들은 강화도의 지역 커뮤니티인 강화 유니버스를 통해 서로 배려하며 돕고 협업하며 건강한 관계를 맺고 살아가고 있다 도시가 아닌 로컬에서 그들만의 꿈을 펼치며 살아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여섯 번째 시간에는 신도시와 구도심이 공존하는 고양시, 그중에서도 원도심이라고 할 수 있는 덕양구의 오래된 동네 행주와 능곡 이야기 그리고 대를 이어 살아온 원주민과 새로운 세대와의 공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대를 이어 오래되고 소중한 공간을 지키는 사람들 새롭게 삶의 터전을 일구면서 재밌고 활기찬 동네를 만들어가는 젊은이들이 있는 고양시 덕양을 찾아간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여섯 번째 시간에는 신도시와 구도심이 공존하는 고양시, 그중에서도 원도심이라고 할 수 있는 덕양구의 오래된 동네 행주와 능곡 이야기 그리고 대를 이어 살아온 원주민과 새로운 세대와의 공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대를 이어 오래되고 소중한 공간을 지키는 사람들 새롭게 삶의 터전을 일구면서 재밌고 활기찬 동네를 만들어가는 젊은이들이 있는 고양시 덕양을 찾아간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여섯 번째 시간에는 신도시와 구도심이 공존하는 고양시, 그중에서도 원도심이라고 할 수 있는 덕양구의 오래된 동네 행주와 능곡 이야기 그리고 대를 이어 살아온 원주민과 새로운 세대와의 공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대를 이어 오래되고 소중한 공간을 지키는 사람들 새롭게 삶의 터전을 일구면서 재밌고 활기찬 동네를 만들어가는 젊은이들이 있는 고양시 덕양을 찾아간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여섯 번째 시간에는 신도시와 구도심이 공존하는 고양시, 그중에서도 원도심이라고 할 수 있는 덕양구의 오래된 동네 행주와 능곡 이야기 그리고 대를 이어 살아온 원주민과 새로운 세대와의 공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대를 이어 오래되고 소중한 공간을 지키는 사람들 새롭게 삶의 터전을 일구면서 재밌고 활기찬 동네를 만들어가는 젊은이들이 있는 고양시 덕양을 찾아간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다섯 번째 시간에는 맑은 남한강을 품은 삼도(三道)의 접경지역, 여주시 점동면과 그곳에서 정을 나누며 사는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풍요로운 자연 속에 넉넉한 인심 그리운 고향의 모습을 보여주는 여주시 점동면으로 떠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다섯 번째 시간에는 맑은 남한강을 품은 삼도(三道)의 접경지역, 여주시 점동면과 그곳에서 정을 나누며 사는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풍요로운 자연 속에 넉넉한 인심 그리운 고향의 모습을 보여주는 여주시 점동면으로 떠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다섯 번째 시간에는 맑은 남한강을 품은 삼도(三道)의 접경지역, 여주시 점동면과 그곳에서 정을 나누며 사는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풍요로운 자연 속에 넉넉한 인심 그리운 고향의 모습을 보여주는 여주시 점동면으로 떠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 그 서른네 번째 공간은 흙에 진심인 사람들이 사는 곳, 이천이다. 좋은 흙으로 키워 낸 복숭아와 쌀 좋은 흙으로 만들어낸 예술적인 도자기들이 유명한 이천의 사람들은 모두 흙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또한 흙은 아이들에게 다양한 생태계를 제공해주기도 하고 다양한 전통 놀이를 발전시켜온 근간이 되어주기도 한다. 흙이 예술로 승화되는 곳, 이천을 만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 그 서른네 번째 공간은 흙에 진심인 사람들이 사는 곳, 이천이다. 좋은 흙으로 키워 낸 복숭아와 쌀 좋은 흙으로 만들어낸 예술적인 도자기들이 유명한 이천의 사람들은 모두 흙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또한 흙은 아이들에게 다양한 생태계를 제공해주기도 하고 다양한 전통 놀이를 발전시켜온 근간이 되어주기도 한다. 흙이 예술로 승화되는 곳, 이천을 만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세 번째 이야기는 해와 달이 비추는 도시라는 이름처럼 많은 이들에게 다시 시작할 온기를 나누어 주는 곳 ‘광명’ 사람들의 이야기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꿈을 찾아 희망을 찾아 청춘을, 지난 시간을 열정적으로 달려온 광명 사람들을 찾아가본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세 번째 이야기는 해와 달이 비추는 도시라는 이름처럼 많은 이들에게 다시 시작할 온기를 나누어 주는 곳 ‘광명’ 사람들의 이야기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꿈을 찾아 희망을 찾아 청춘을, 지난 시간을 열정적으로 달려온 광명 사람들을 찾아가본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 그 서른두 번째 공간은 기억 해야 할 역사를 가진 곳, 부평이다. 1939년 일제강점기, 바닷물이 들어오고 배가 닿았던 부평구 일대는 조병창이라고 불리는 병참기지였다. 일본의 패망과 1945년 이후에는 미군기지가 자리를 잡으며 단절되었던 부평 캠프마켓이 81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8.15 광복을 맞아 조병창에서부터 캠프마켓까지 부평에 남아있는 역사의 현장들을 둘러보고 잊지 말아야 할 역사의 이야기들을 조명해본다.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한 번째 시간에는 70~90년대 MT의 성지 대성리와 수도권 휴양지로 천만 도시민의 안식처가 되어준 가평군 청평면의 어제와 오늘, 그곳에서 살아가는 영원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세월 따라 모습은 변해가도 낭만과 추억을 고스란히 간직한 청춘들의 고향, 가평군 청평면으로 떠나보자
공간다큐 만남 그 아홉 번째 시간에는 푸른 서해를 품고 있는 인천의 섬, 소이작도와 그곳에서 자급자족하며 살아가는 소박한 섬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한때는 해적이 머물렀고, 전쟁을 피해 들어왔던 사람들의 안식처가 되어준 곳, 많은 사람을 품어주며 보물 같은 이야기를 간직한 소이작도로 함께 떠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 그 스물아홉 번째 공간은 꿈꾸는 섬, 영종도다. 대한민국을 찾는 세계인들이 가장 먼저 만나는 곳이자, 이곳을 떠날 때 가장 마지막으로 마주하는 대한민국의 관문인 영종도. 그곳에 자기만의 꿈을 꾸고, 영종도에서 그 꿈을 이루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꿈꾸는 섬, 영종도를 만나보자
공간다큐 만남 그 일곱 번째 이야기는 새가 편안하게 쉬어 간다는 뜻 ‘조안’(鳥安)이라는 이름처럼 새들도 자연도 사람도 평화롭게 살아가는 남양주 조안면 사람들의 이야기다. 건강한 흙 내음도 맘껏 맡을 수 있고, 시원하고 상쾌한 물맛도 맛볼 수 있고, 제비 마냥 반갑고 살가운 이들도 만날 수 있는 남양주 조안면으로 떠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이 시즌2로 돌아온다. 그 여섯번쨰 이야기는 사랑과 낭만이 넘치는 섬, 월미도와 월미도 사람들의 이야기다. 아찔한 바이킹과 폭소를 자아내는 디스코팡팡이 밤을 밝히고, 바닷가 폭죽놀이와 시원한 분수가 있는 월미도로 떠나보자
1 2 3
인기 프로그램
최신 VOD
인기 V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