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공간다큐 만남 - [46회_1]
2022-11-27
<공간다큐 만남> 그 마흔여섯 번째 시간에는
작은 섬마을에서 국제도시로 변신한
영종도의 공간변화와 뱃길로 떠나는 낭만 여행,
산과 바다가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섬의 힐링 공간을 담는다

영종도 사람들이 땀으로 일구던 염전은
힐링을 위한 카페가 되고
수도권에서 가까워 레저스포츠 동호인들과
둘레길을 찾는 방문객들이 끊이지 않는 곳,
영종도를 <공간다큐만남>이 찾아간다.
그 마흔여섯 번째 시간에는 작은 섬마을에서 국제도시로 변신한 영종도의 공간변화와 뱃길로 떠나는 낭만 여행, 산과 바다가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섬의 힐링 공간을 담는다 영종도 사람들이 땀으로 일구던 염전은 힐링을 위한 카페가 되고 수도권에서 가까워 레저스포츠 동호인들과 둘레길을 찾는 방문객들이 끊이지 않는 곳, 영종도를 이 찾아간다.
그 마흔여섯 번째 시간에는 작은 섬마을에서 국제도시로 변신한 영종도의 공간변화와 뱃길로 떠나는 낭만 여행, 산과 바다가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섬의 힐링 공간을 담는다 영종도 사람들이 땀으로 일구던 염전은 힐링을 위한 카페가 되고 수도권에서 가까워 레저스포츠 동호인들과 둘레길을 찾는 방문객들이 끊이지 않는 곳, 영종도를 이 찾아간다.
<공간다큐 만남>, 그 마흔여덟 번째 이야기는
치열하게 땀 흘리며 살아가는
도시의 장인들이 있는 곳,
많은 이들의 마음의 고향,
‘과천’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삶의 희노애락을 그려내는
신명나는 줄타기 공연이 펼쳐지고,
관약산과 청계산의 울긋불긋한 단풍이 반겨주는 곳,
과천으로 떠나보자
<공간다큐 만남>, 그 마흔일곱 번째 이야기는
한국과 미국 문화가 어우러진 이국적인 동네,
‘동두천 보산동’의 이야기다.

화려한 그래피티가 수놓인 이국적인 거리가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수십년간 한결같은 모습으로
동네를 지켜온 사람들이 사는
동두천 보산동으로 떠나보자.
<공간다큐 만남>, 그 마흔일곱 번째 이야기는
한국과 미국 문화가 어우러진 이국적인 동네,
‘동두천 보산동’의 이야기다.

화려한 그래피티가 수놓인 이국적인 거리가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수십년간 한결같은 모습으로
동네를 지켜온 사람들이 사는
동두천 보산동으로 떠나보자.
<공간다큐 만남>, 그 마흔일곱 번째 이야기는
한국과 미국 문화가 어우러진 이국적인 동네,
‘동두천 보산동’의 이야기다.

화려한 그래피티가 수놓인 이국적인 거리가
색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수십년간 한결같은 모습으로
동네를 지켜온 사람들이 사는
동두천 보산동으로 떠나보자.
<공간다큐 만남> 그 마흔다섯 번째 시간에는
서해의 넓은 바다를 닮아 넉넉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이웃들 간의 정을 나누며 살아가는 사람들과
아름다운 자연이 공존하는 화성시 서신면을 찾아 떠나본다.

풍요로운 바다의 생명력과 그 활기를 입은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서신면은
추억이 필요한 가족, 일상에 지친 청년, 타향살이의 서러움도
그 어떤 마음의 생채기도 ‘함께’라는 따뜻한 온기에
치유되고 둘이 하나 되는 공간이다.
<공간다큐 만남> 그 마흔다섯 번째 시간에는
서해의 넓은 바다를 닮아 넉넉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이웃들 간의 정을 나누며 살아가는 사람들과
아름다운 자연이 공존하는 화성시 서신면을 찾아 떠나본다.

풍요로운 바다의 생명력과 그 활기를 입은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서신면은
추억이 필요한 가족, 일상에 지친 청년, 타향살이의 서러움도
그 어떤 마음의 생채기도 ‘함께’라는 따뜻한 온기에
치유되고 둘이 하나 되는 공간이다.
<공간다큐 만남> 그 마흔다섯 번째 시간에는
서해의 넓은 바다를 닮아 넉넉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이웃들 간의 정을 나누며 살아가는 사람들과
아름다운 자연이 공존하는 화성시 서신면을 찾아 떠나본다.

풍요로운 바다의 생명력과 그 활기를 입은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서신면은
추억이 필요한 가족, 일상에 지친 청년, 타향살이의 서러움도
그 어떤 마음의 생채기도 ‘함께’라는 따뜻한 온기에
치유되고 둘이 하나 되는 공간이다.
<공간다큐 만남> 그 마흔다섯 번째 시간에는
서해의 넓은 바다를 닮아 넉넉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이웃들 간의 정을 나누며 살아가는 사람들과
아름다운 자연이 공존하는 화성시 서신면을 찾아 떠나본다.

풍요로운 바다의 생명력과 그 활기를 입은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서신면은
추억이 필요한 가족, 일상에 지친 청년, 타향살이의 서러움도
그 어떤 마음의 생채기도 ‘함께’라는 따뜻한 온기에
치유되고 둘이 하나 되는 공간이다.
인기 프로그램
최신 VOD
인기 V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