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저녁 6:30
공간다큐 만남 - [36회_1]
2022-09-18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여섯 번째 시간에는 신도시와 구도심이 공존하는
고양시, 그중에서도 원도심이라고 할 수 있는 덕양구의
오래된 동네 행주와 능곡 이야기 그리고 대를 이어 살아온 원주민과
새로운 세대와의 공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대를 이어 오래되고 소중한 공간을 지키는 사람들
새롭게 삶의 터전을 일구면서 재밌고 활기찬
동네를 만들어가는 젊은이들이 있는
고양시 덕양을 찾아간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여섯 번째 시간에는 신도시와 구도심이 공존하는 고양시, 그중에서도 원도심이라고 할 수 있는 덕양구의 오래된 동네 행주와 능곡 이야기 그리고 대를 이어 살아온 원주민과 새로운 세대와의 공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대를 이어 오래되고 소중한 공간을 지키는 사람들 새롭게 삶의 터전을 일구면서 재밌고 활기찬 동네를 만들어가는 젊은이들이 있는 고양시 덕양을 찾아간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여섯 번째 시간에는 신도시와 구도심이 공존하는 고양시, 그중에서도 원도심이라고 할 수 있는 덕양구의 오래된 동네 행주와 능곡 이야기 그리고 대를 이어 살아온 원주민과 새로운 세대와의 공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대를 이어 오래되고 소중한 공간을 지키는 사람들 새롭게 삶의 터전을 일구면서 재밌고 활기찬 동네를 만들어가는 젊은이들이 있는 고양시 덕양을 찾아간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그 서른여섯 번째 시간에는 신도시와 구도심이 공존하는 고양시, 그중에서도 원도심이라고 할 수 있는 덕양구의 오래된 동네 행주와 능곡 이야기 그리고 대를 이어 살아온 원주민과 새로운 세대와의 공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대를 이어 오래되고 소중한 공간을 지키는 사람들 새롭게 삶의 터전을 일구면서 재밌고 활기찬 동네를 만들어가는 젊은이들이 있는 고양시 덕양을 찾아간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일곱 번째 공간은
청년들이 모이는 섬, 강화이다.

청년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 지역이었던 강화도는
꿈을 찾아 귀촌한 청년들이 모이면서 다시 활기찬 섬으로 돌아가고 있다

이들은 강화도의 지역 커뮤니티인 강화 유니버스를 통해
서로 배려하며 돕고 협업하며 건강한 관계를 맺고 살아가고 있다

도시가 아닌 로컬에서 그들만의 꿈을 펼치며 살아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일곱 번째 공간은
청년들이 모이는 섬, 강화이다.

청년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 지역이었던 강화도는
꿈을 찾아 귀촌한 청년들이 모이면서 다시 활기찬 섬으로 돌아가고 있다

이들은 강화도의 지역 커뮤니티인 강화 유니버스를 통해
서로 배려하며 돕고 협업하며 건강한 관계를 맺고 살아가고 있다

도시가 아닌 로컬에서 그들만의 꿈을 펼치며 살아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일곱 번째 공간은
청년들이 모이는 섬, 강화이다.

청년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 지역이었던 강화도는
꿈을 찾아 귀촌한 청년들이 모이면서 다시 활기찬 섬으로 돌아가고 있다

이들은 강화도의 지역 커뮤니티인 강화 유니버스를 통해
서로 배려하며 돕고 협업하며 건강한 관계를 맺고 살아가고 있다

도시가 아닌 로컬에서 그들만의 꿈을 펼치며 살아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다섯 번째 시간에는 맑은 남한강을 품은
삼도(三道)의 접경지역, 여주시 점동면과 그곳에서 정을 나누며 사는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풍요로운 자연 속에 넉넉한 인심
그리운 고향의 모습을 보여주는 여주시 점동면으로 떠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다섯 번째 시간에는 맑은 남한강을 품은
삼도(三道)의 접경지역, 여주시 점동면과 그곳에서 정을 나누며 사는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풍요로운 자연 속에 넉넉한 인심
그리운 고향의 모습을 보여주는 여주시 점동면으로 떠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다섯 번째 시간에는 맑은 남한강을 품은
삼도(三道)의 접경지역, 여주시 점동면과 그곳에서 정을 나누며 사는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풍요로운 자연 속에 넉넉한 인심
그리운 고향의 모습을 보여주는 여주시 점동면으로 떠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네 번째 공간은
흙에 진심인 사람들이 사는 곳, 이천이다.

좋은 흙으로 키워 낸 복숭아와 쌀
좋은 흙으로 만들어낸 예술적인 도자기들이 유명한
이천의 사람들은 모두 흙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또한 흙은 아이들에게 다양한 생태계를 제공해주기도 하고
다양한 전통 놀이를 발전시켜온 근간이 되어주기도 한다.

흙이 예술로 승화되는 곳, 이천을 만나보자
동네의 새로운 발견이자 특정 공간 속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공간다큐 만남>, 그 서른네 번째 공간은
흙에 진심인 사람들이 사는 곳, 이천이다.

좋은 흙으로 키워 낸 복숭아와 쌀
좋은 흙으로 만들어낸 예술적인 도자기들이 유명한
이천의 사람들은 모두 흙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또한 흙은 아이들에게 다양한 생태계를 제공해주기도 하고
다양한 전통 놀이를 발전시켜온 근간이 되어주기도 한다.

흙이 예술로 승화되는 곳, 이천을 만나보자
인기 프로그램
최신 VOD
인기 V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