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게시판
제목 여성단체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지지…낙태죄 폐지해야" 작성일 2019-01-07
작성자 옹성우 조회수 179

임신중지 합법화 지지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르헨티나 임신중지 합법화 법 상원 통과를 위한 국제연대 기자회견'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임신중단 합법화 운동의 상징인 초록 스카프를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아르헨티나는 하원 의회에서 임신 14주까지 임신중지를 허용하는 법안이 가결돼 현지시간 8일 상원 의회에서 표결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내 여성시민사회단체들이 아르헨티나의 임신중지 합법화 추진을 지지하며 낙태죄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내 여성단체들의 연합체인 '모두를 위한 낙태죄 폐지 공동행동'과 민주노총은 8일 서울 용산구 아르헨티나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태죄 폐지는 전 세계 여성의 권리와 존엄을 위한 요구"라며 아르헨티나의 임신중지 합법화 운동에 지지의 뜻을 밝혔다.

공동행동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에서는 임신 14주까지 임신중지를 허용하는 법안이 올해 6월 14일 하원 의회에서 가결된 데 이어 이날 상원 의회에서 표결될 예정이다.

이들 단체는 "아르헨티나에서는 매년 50만 명이 전문적 의료조치 없는 낙태로 인해 생명을 위협받고 있으며, 1983년 이래 3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며 "불법화한, 안전하지 못한 임신중지 때문에 전 세계 많은 여성이 목숨을 잃고 건강을 위협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혼 유무, 이주상태, 성적지향·성별 정체성, 장애와 질병, 경제적 차이와 상관없이 자신의 섹슈얼리티와 모성을 실천할 실질적인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며 "더 안전한 임신중지 시술을 위해 의료진을 교육하고, 미프진(인공유산 유도제) 사용 또한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아이를) 낳을 권리와 낳지 않을 권리가 억압당한 채 출산의 의무와 낙태죄라는 낙인 사이에서 설 자리를 잃어왔던 여성들이 역사를 다시 써내려가고 있다"며 "낙태죄 폐지는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흐름으로, 아르헨티나의 승리는 우리 모두의 승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로그램 모두보기